중국 아픔 글로 위로한 호남 서예가들